근대 한국의

근대 한국의 아이들
일년 중 가장 장난꾸러기 어린 아이도 예의 바르게 행동하는 특정 때가 있습니다. 많은 서양 어린이들에게 크리스마스가 다가온 몇 주입니다. 한국 어린이의 경우 5월 5일 어린이날을 앞둔 몇 주일 수 있습니다.

근대 한국의

오피사이트 이 명절의 창시자는 방정환으로 1920년대로 알려져 있지만, 어린이날의 기원은 훨씬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894년 서울의 영국 외교관 크리스토퍼 T. 가드너는 이렇게 썼다. 밝은 옷을 입은 행복한 아이들, 손에 장난감이 가득 든 아이들, 눈 덮인

깨끗한 흰색 옷을 입은 할아버지, 할아버지와 함께 큰 거리의 광경은 극명한 대조를 보여줍니다.

가장 가까운 집의 칙칙한 회색 색조와 멀리 있는 환상적인 모양의 산의 짙은 녹색은 동화 나라의 일견 같아 한스 안데르센의

마음을 즐겁게 했을 것입니다.”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에 외국 거주자들이 고향으로 보낸 편지와 출판된 기사에는 한국과 외국의 어린이에 대한 많은 언급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놀랍게도 심술을 부리는 경향이 있었던 Horace N. Allen은 한국 어린이들이 “아마도 그들이 일반적으로 더 잘 행동한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다른 나라의 젊은이들과 같다”고 선언했습니다. more news

근대 한국의

어린 성게 몇 마리의 장난에 걸려 넘어져 자전거에서 굴러떨어진 것을 생각하면 그의 관찰력은 비정상적으로 관대해 보입니다.

한국 젊은이들의 예의 바른 태도에 대해 논평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1893년 상하이에서 한 방문객이 서울 거리에서 “좋은 아침”이라는 인사와 함께 반갑게 인사하는 어린이들을 만난 후 놀라움과 감사를 표했습니다. 1883-84년 겨울에 퍼시벌 로웰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그는 교실에서 배운 영어를 활용하고자 하는 젊은 한국 학생들의 빈번한 방문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물론 어떤 아이들은 학교가 아닌 다른 곳에서 영어 어휘를 습득했습니다. 1880년대 중반, 영국 선원들은 처음에는 즐거워하다가 한국 젊은이들에게 무심코 가르쳤던 영어가 그들을 괴롭히기 위해 돌아오자 약간 짜증이 났습니다.

어린 소년들은 선원들에게 담배를 피워달라고 성가시게 했고 선원들이 거부하자 아이들은 영어로 욕설을 퍼부었다.
많은 외국 아이들도 한국어를 배웠습니다. 주한미국대사의 아내인 샐리 실은 그녀의 일기장에 “[선교사 자녀들]을 위한 학교는 없지만

눈에 띄게 지적이고 예의바르며, 대부분 영어와 한국어를 구사하며 그들 중 비정상적으로 흥미로운.”
아마도 그녀는 한국 아이들이 날씨에 관계없이 거의 알몸으로 밖에서 뛰어다니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한국 아이들의 신체 인식을

암시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많은 미국인들은 집으로 보내는 편지에서 한국을 벌거벗은 아이들의 나라로 묘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