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다음 단계로 미국 시장을 노리고 있다

셀트리온

셀트리온 주가는 월요일 유럽에서 Covid-19 항체 치료제 Regkiorna의 드물게 빠른 시판 허가를 받고 급등해 한국인 최초로 유로존에서 허가된 완제품이 되었다.

코스피지수는 장중 한때 장중 한때 25만1000원까지 올랐다가 9.13% 오른 23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유통업체인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는 10만1200원을 돌파한 뒤 9만2700원으로 8.42% 올랐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유럽 의약품청(EMA) 산하 의약품관리위원회(CHMP)가 단핵항체 치료제의 시판 허가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채택한 지 하루 만인 28일 레그키로나 마케팅에 대한 승인을 내렸다. 

일반적으로 CHMP의 긍정적인 의견을 거쳐 약물이 최종 승인을 받는데 1~2개월이 걸린다.

18.강남 룸살롱 171

이 드문 초고속 승인은 Covid-19가 유럽 전역에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많은 주들이 완전 해제 후 잠금 및 기타 제한 조치를 고려하게 되었다.

레그키로나는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 3과정의 완성에 이르기까지 국내 제약업체가 해외에서 자체 개발한 제품으로 허가받은 최초의 한국 사례다.

그것은 지금까지 주로 기술이전을 목표로 했던 한국의 바이오 소설 의약품 개발에 대한 새로운 장을 열 수 있다. 

셀트리온 통상 최종 임상시험과 마케팅에 앞서 기술 인허가를 통해 이익을 챙겼다.

이승규 코리아바이오 부회장은 이번 성과로 국내 바이오의약품 개발업체들이 개발부터 해외 마케팅까지 ‘완전한 포트폴리오’를 모색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신약으로 더 큰 시장 유럽에 진출할 수 있었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이 업적은 또한 한국 기업들이 새로운 의약품을 탐구하기 위해 계약 제조 조직 사업과 바이오시밀러를 넘어서도록 동기를 부여할 수 있다.

국내 최대 계약개발 및 제조기관인 삼성그룹 산하 삼성바이오로직스도 궁극적인 목표로 참신한 의약품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셀트리온의 앞길은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감을 줄 수 있다고 이름을 밝히지 않은 바이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말했다.

셀트리온의 Covid-19 치료법 Regkiorna는 효율성과 안전성이 입증되었다. 

경제뉴스

고위험군 중 중증환자 발생 시 진행률을 72% 단축하고 위약군 발생 시 회복시간이 4.7일 이상 단축된다.

셀트리온은 다음 단계로 미국 시장을 노리고 있다. 레그키로나와 함께 식품의약품안전청과 마케팅 승인을 위한 사전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