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서울이 점유하고 있는 강변에 배경

풍경

풍경
시 사이트
지금 서울이 점유하고 있는 한강변은 수천 년 동안 인간이 거주해 왔으며,
한반도를 지배했던 여러 왕국들에게 전략적 중요성을 획득하고 역사적 초기에 도시로 성장했습니다.
서울은 1394년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 장군이 통일민족의 수도로 세웠다.
이곳은 군사적으로 방어 가능한 자연 보루였으며,
특히 수도로 적합한 곳이기도 했으며, 반도의 중앙에 위치하고
황해로 흘러드는 반도의 주요 하천 중 하나인 항해가 가능한 한강과 인접해 있었습니다.

파워볼 1214

이 강변이 내륙 수로 및 연안 해로와 접촉하는 것은 곡물, 세금 및 물품이 운송되는 경로였기 때문에 이순신에게 특히 중요했습니다.
실제적인 이점 외에도 풍수지리설에 따라 위치가 좋았습니다.
이순신이 선택한 지역은 60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서울의 중심으로 남아 있다.
한강 바로 북쪽에 있는 약 300미터 높이의 낮은 언덕으로 둘러싸인 지형 분지의 저지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유역의 자연적인 방어 이점은 도시가 건국된 지 2년 후 주변 언덕의 능선을 따라 11마일(18km)의 벽을 건설하여 강화되었습니다.

오늘날 요새의 유적은 인기 있는 풍경 명소입니다.

마찬가지로, 20세기 중반에 옛 도심을 배수했지만 도로와 고속도로로 덮였던 한강의 작은 지류인 청계천이 발굴되어 복원되었습니다. 한때 많은 주민들의 일상 활동의 중심이었던 이곳은 지금은 강변 공원이자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원래 도시 지구는 20세기 초까지 도시 성장의 대부분을 억제하는 역할을 했습니다. 인구는 1429년의 인구 조사에 의해 약 100,000명으로 증가했지만 거의 5세기 후인 1910년 일본 병합 당시에는 약 250,000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일본이 시작한 근대화 프로그램은 20세기 동안 여러 단계의 성장 주기 중 첫 번째 단계를 시작하여 도시 경계를 연속적인 단계로 확장하여 현재 한강 유역과 여러 지류 강 유역을 모두 포함합니다.

도시의 경계는 이제 원래 위치에서 약 8-12마일(13-20km) 떨어진 들쭉날쭉한 타원형을 형성합니다. 단, 북서쪽은 그 거리의 약 절반으로 움푹 들어가 있습니다. 북서쪽 가장자리는 남북한을 나누는 비무장 지대에서 남동쪽으로 약 40km 떨어져 있습니다. 서울은 한국전쟁(1950-53) 이후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현재 서울의 경계는 대체로 1963년에 설정되어 1948년에 비해 약 2배의 면적을 포함한다. 도시를 둘러싼 농촌 지역과 성남(성남), 수원(수원)과 같은 위성 도시와 같은 교외 지역이 생겨났다. 그리고 인천(Incheon)은 수도가 성장함에 따라 상당한 확장을 겪었습니다.

경제정보

1970년대 이후 서울의 한강 이남 지역이 광범위하게 개발되었습니다. 강남(강남, “남강”) 또는 “남도시”로 알려진 강북(강북, “북강”) 또는 “북도시”와 대조되는 한 부유한 지역의 북쪽에는 도시 인구의 약 절반이 거주하고 있으며, , 이에 따라 지방세 수입의 절반을 제공합니다. 강남은 고층 아파트 블록과 새 사무실 건물이 특징이며 테헤란 거리를 가로 지릅니다. 강남은 서울의 제2의 중심 업무 지구로 발전하고 있으며 관광, 디자인 및 패션, 정보 기술 및 기타 신기술 산업과 같은 분야에서 경제 활동을 유치하고 있습니다.

1970년대에 처음 설립된 도시 주변의 많은 부분을 둘러싼 그린벨트는 시가지의 추가 확장을 금지합니다. 그 결과 도시의 스프롤이 그린벨트 외부로 확장되어 남쪽으로는 경부산(부산) 고속도로를, 동쪽과 서쪽으로는 한강을 따라 교외 및 위성 도시에 새로운 주거 지역이 생성되었습니다. 새로운 도시화 현상은 1980년대 중반에 시작되었습니다. 중산층의 사람들은 시골 풍경 속에서 외딴 교외로 이동하기 시작했고, 하루에 편도 통근 시간을 1시간 이상으로 늘렸습니다.